• 최종편집 2019-10-18(금)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가 만든 기적

헌금 전액 루게릭병 투병 환자 가정에 전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05 20: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청호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담고 있는 군북면 대정리 수생식물학습원(원장 주서택)내 작은 교회당에 모인 헌금 전액을 루게릭병으로 투병 중인 환자 가정에 기부하여 지역사회에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사진2)교회내부 헌금함에서 모금된 헌금을 꺼내어 전달하는 주서택 원장.jpg

 

수생식물학습원을 운영하는 주서택 원장은 학습원 정원에 6명이 겨우 앉을 수 있는 작은 교회를 짓고 이를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라 이름 지었다.

 

주서택 원장은 언제부터 수생식물학습원을 찾아온 방문객들이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에 헌금을 놓고 가기 시작하자, 그 마음을 소중히 생각하여 헌금 전액을 어려운 이웃들에게 드리기로 했다.

 

지난 5월 1일 헌금함을 비치하고, 12월까지 매월 헌금 전액을 옥천읍 소재 루게릭병 투병 가정에 기탁하기로 했으며, 지난 9월 2일 8월에 모금된 헌금 총 1,443,500원을 옥천읍 양수리에 거주하는 루게릭병 환자 가정에 지정 기탁했다.

 

이는 지난 5월 2,479,600원, 6월 2,219,800원, 7월 1,270,000원 기탁에 이어 네 번째 기탁이다. 8월까지 누적 기탁금액은 7,412,900원이고, 연말이면 1천만 원이 훌쩍 넘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2)수생식물학습원(성금전달사진).jpg

 

헌금함에서 쏟아져 나오는 각양각색의 돈 모양에는 마치 다녀간 사람들 한명 한명이 기도한 흔적이 담긴 듯 그 숭고한 가치가 느껴져 헌금함 앞에 선 사람들로 하여금 숙연한 마음을 자아냈다.

 

기탁된 헌금으로 지난해 갑작스럽게 위기를 마주한 루게릭병 환자의 가정은 가장 절실했던 여섯 식구를 생계를 책임질 금전적인 걱정을 당분간 덜 수 있게 되었다.

 

주서택 수생식물학습원장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교회에서 만들어진 기적이 정말 필요한 가정에 전달할 수 있게 되어 정말 뜻깊고 기쁘게 생각한다. 한 분, 한 분의 마음이 담겨진 헌금이 루게릭병 환자 가정에 진

태그

전체댓글 0

  • 862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상에서 제일 작은 교회가 만든 기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