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1(금)

김현미장관, 특별정상회의 계기 활발한 인프라 외교활동 추진

인도네시아 조코위 대통령을 방문하여 수도 이전 관련 브리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6 20: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라오스, 미얀마, 필리핀 인프라 장관을 만나 우리 기업 수주 지원]

 

미얀마양자면담1.jpg

 

[더뉴스투데이]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1월 26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문한 정부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활발한 인프라 외교 활동을 추진하였다.

 

우선, 김현미 장관은 한국․인도네시아 수도 이전 협력 MOU와 관련하여 조코 위도도(Joko Widodo) 대통령을 방문하여 행정수도 이전과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였다.

 

특별법을 제정하고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을 설립하여 조성한 도시가 인구 24만명으로 성장하였으며 사업 과정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비롯, 공기업들이 함께 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이제는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스마트시티로 조성 중이며, 이러한 한국의 경험을 인도네시아와 공유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특히, 조코위 대통령은 부산 에코델타시티의 스마트시티 조성계획에 큰 관심을 보였고, 앞으로 한국과의 협력을 당부하였다.

 

이어, 김현미 장관은 라오스, 미얀마, 필리핀 인프라 장관을 만나 우리 기업이 추진 중인 사업에 대한 지원과 관심을 요청하는 등 인프라 외교 활동을 추진하였다.

 

라오스 분찬 신타봉(Bounchanh SINTJAVONG) 공공사업교통부 장관에게 현재 추진 중인 공간정보, 국도, 하천관리 사업 외에 인프라 펀드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할 것을 제안했으며,

 

이에, 분찬 장관은 그간 한국의 라오스에 대한 인프라사업 지원에 감사하며, 앞으로 루앙프라방 등 두 도시를 스마트시티로 개발할 예정인바 한국의 경험과 정책을 공유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미얀마 한 쪼(Han Zaw) 건설부 장관에게는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달라 신도시 추진 과정에서의 인허가 지원 등을 요청하고, 고속도로 사업 등에 대한 우리 기업의 관심을 전달하였다.

 

이에, 한 쪼 장관은 경제협력 산업단지 등 한국과의 협력 사업이 미얀마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생각하며, 앞으로 스마트시티 등으로 인프라 협력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필리핀 어네스토 페르니아(Ernesto M. Perinia) 국가경제개발청 사무총장과의 면담에서는 필리핀이 추진 중인 철도, 공항 사업에 대한 관심을 표명하는 한편, 스마트시티와 ITS 협력을 제안하였다.

 

이에, 페르니아 사무총장은 필리핀이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인프라 사업에 대해 소개하며, 우수한 한국 건설기업들이 적극 참여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제 우리 해외건설 기업들의 주력시장이 된 아세안 인프라 사업을 수주하기 위해서는 한-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같은 고위급 외교 활동 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정부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93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현미장관, 특별정상회의 계기 활발한 인프라 외교활동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