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5(토)

교육부,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회의」 개최

교육부, 4주 이내 개강 연기 대학에 권고, 탄력적 학사운영 가이드라인 제공 및 감염증 예방을 위한 단계별 관리 강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5 22: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교육부 건물.jpg

 

[세종=더뉴스투데이 박정옥 기자]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2월 5일(수) 13시에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요 대학 총장 20명 및 5개 관계 부처가 참석한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는 3월 대학 개강 시기에 다수의 중국 체류 학생들이 입국할 것으로 예상되어, 효율적이고 선제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관계 부처-대학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특히 유학생이 많은 대학의 총장들이 참여하여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의 애로사항과 대학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전달하였다.

 

먼저, 교육부에서 전체 대학 대상 후베이성 방문자 현황 조사 및 안내사항 등 그간의 조치현황에 대해 발표하고, 다음으로 4주 이내 개강 연기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교육부는 대학에 4주 이내 개강연기를 권고하였고, 수업감축, 수업 이수시간 준수, 원격수업 확대, 신·편입학 휴학 등에 대한 탄력적인 학사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제공하기로 하였다.

 

더불어 졸업식, 오리엔테이션(OT) 등 집단 행사는 가급적 실시를 자제, 연기 또는 철회할 것을 재차 당부하며, 국제관, 기숙사, 도서관, 학생회관 등 학내 다중 이용 시설에 대한 방역 등 철저한 관리 조치를 주문하였다.

 

한편, 방역물품, 열감지카메라, 손 소독제 구입비 등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추가로 소요되는 비용에 대해서는 재정 지원을 검토하기로 하였다.

 

그리고,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중국에서 입국하는 학생들을 입국 단계부터 철저히 관리하고, 입국 이후 14일간은 수시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증상 발현시 즉시 보건당국과 연계되도록 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대학과 관계 부처가 더욱 긴밀히 협조하여 지금의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방안을 함께 강구하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최근의 긴급한 상황이 무사히 지나갈 수 있도록 대학에서도 최선을 다해 노력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12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육부,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회의」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