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계룡시, 신천지 교인 전담 조사반 편성․ 전수조사 나서

지역내 신천지 교인 184명 대상... 2주간 매일 2회씩 전화 문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28 21: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계룡시 지역 확인된 신천지 시설 폐쇄명령 (1).jpg

 

[계룡=더뉴스투데이 박정옥 기자]계룡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예방을 위해 관내 신천지 교인 전수조사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27일 충청남도 재난방역대책본부로부터 관내 신천지예수교 교인 184명의 명단을 전달받았으며, 충청남도의 1차 조사결과 관내 신천지 교인 모두는 무증상자로 확인됐다.

 

시는 효과적인 전수조사를 위해 문화체육과장을 단장으로 6급 팀장급 공무원 12명으로 구성된 전담 조사반을 편성했다.

 

조사원은 매뉴얼에 따라 교인 정보 유출 금지에 관한 비밀 유지 의무 서약서를 작성한 후, 조사원별 담당 교인의 상황을 밀착 모니터링하고 있다.

 

전수조사는 명단이 확보된 날을 기준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잠복기간인 14일 동안 실시되며, 조사원은 1일 2회(오전, 오후) 대상자들의 기침, 발열 등 증상 유무를 확인한다.

 

확인결과 유증상자가 발견되면 해당 명단을 보건소에 통보하고 신속하게 진단 검사를 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관내 신천지 시설로 확인된 2곳을 폐쇄하였으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통해 확인되지 않은 신천지 시설, 활동에 대한 관계자 및 시민들의 제보를 접수 받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61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계룡시, 신천지 교인 전담 조사반 편성․ 전수조사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