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화)

환경부, 제8호 태풍 바비 북상에 긴급 점검회의 개최

환경부 장관, 실시간 태풍 및 강우상황 점검, 홍수특보 발령 등 철저한 대비 당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23 16: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종=더뉴스투데이 / 이기운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우리나라에 많은 비와 강풍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23일 오전 11시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한 한강홍수통제소 상황실에서 긴급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홍수대응 기관인 4개 유역 홍수통제소, 수자원공사는 물론 기상청, 유역지방환경청 등 관련 소속·산하기관들도 참여해 태풍 상황 및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태풍 ‘바비’의 북상에 따른 환경부의 주요대책은 다음과 같다.

 

 전국하천 65개 주요지점에 대해 하천의 수위변동을 예측하고 관계기관 및 주민에게 홍수특보를 발령함으로써 신속히 대피토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계기관과 주민에게 하천내 공원, 주차장 등 취약지점의 침수위험 정보를 문자와 홍수알리미 앱 등을 통해 제공한다.

 

홍수 알리미 앱은 스마트폰 앱스토어(구글, 애플)에서 ‘홍수 알리미’로 검색하면 내려받을 수 있다.

 

한편, 환경부는 제8호 태풍 ‘바비’의 북상에 대비해 현재 20개 다목적댐에서 38억7천만톤의 홍수조절용량을 확보하고 강우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댐의 저수량을 조절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한강수계의 경우 홍수통제소,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관계기관이 합동 비상근무 체제로 다목적댐과 발전댐 간 긴밀한 연계운영을 통해 홍수에 대비하고 있다.

 

이와 함께, 태풍이 북한지역까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임진강 등 접경지역에 위치한 남‧북 공유하천의 홍수대응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국방부, 연천군 등 관계기관과 정보를 공유하고, 상시 감시체계를 운영하는 등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다.

      

한편, 환경부는 국립공원 탐방로, 상‧하수도, 폐기물 처리시설 등에 대한 철저한 안전 점검대책도 준비하고 있다.

 

태풍 접근시 비상근무를 통해 24시간 피해상황 파악과 긴급조치를 실시하고, 지자체와의 비상 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장마철 집중호우로 환경시설에 많은 피해가 발생한 만큼 추가피해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자체와 함께 철저한 사전점검을 통해 태풍에 대비하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아직 태풍의 진로가 유동적이나, 기상전망에 의하면 매우 강한 태풍이 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어 위험시설 사전점검 등 만반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하며,

 

“각 기관에서는 태풍에 의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모든 역량을 집중해 비상대비 체계를 가동해 주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06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환경부, 제8호 태풍 바비 북상에 긴급 점검회의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