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화)

박정현 부여군수, 백제 역사 바로잡기 나섰다

부여군, 사비백제사 재정립 편찬위원회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10 16: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 사비백제사 재정립 연구 편찬위원회 장면 (3).jpg

1. 사비백제사 재정립 연구 편찬위원회 장면 (2).jpg

[부여=더뉴스투데이 / 이기운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왜곡된 백제 역사를 바로잡는 사비백제사 재정립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서며 지난 9일 부여군청 서동브리핑실에서 사비백제사 재정립 편찬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비백제사 재정립 연구는 부여군이 (재)백제고도문화재단과 협약을 체결하여 금년부터 추진하는 사업으로, 사비백제사에 있어서 그동안 승자 중심의 기록으로 인해 저평가되고 왜곡된 내용을 바로잡고 백제 역사의 긍정적인 측면을 부각시켜 대외에 널리 알리기 위해 추진된다. 또한 역사적 사실에 기초한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하여 백제학회와의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진행한다.

 

 사비백제사 재정립 편찬위원회는 성정용 충북대학교 교수가 위원장, 권오영 서울대학교 교수, 정재윤 공주대학교 교수, 김낙중 전북대학교 교수, 신희권 서울시립대학교 교수가 편찬위원을 맡은 가운데 집필진은 백제사 관련 전문가 29명이 맡아 원고 집필진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날 회의는 사업 추진경과, 기획회의 결과보고, 연구주제 및 집필지침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추진방안을 모색하는 순으로 이루어졌다.

 

 연구 결과물로서 편찬될 책자는 총 3권으로 구성되며, 본 도서 1권은 <사비시대를 연 성왕과 사비도성>으로 사비도성의 건설과정과 특징 및 성왕의 역할을 기술하고, 2권은 <불국토의 나라와 유려한 백제문화>로 위덕왕에서부터 무왕의 치세와 불교・백제 문화와 사상에 대한 조명을, 3권은 <백제와 함께한 의자왕>을 주제로 하여 의자왕과 왜곡된 역사 재평가의 내용을 다루어 체계적인 집필을 통해 교정과 감수과정을 거쳐 2021년 12월 발간 예정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부여는 사비백제 시대의 마지막 도읍지이자, 우리 군민들은 모두 백제의 후손으로서 그동안 전해오는 사비백제의 왜곡된 역사를 되짚어보고 바로잡아 후대에 전할 역사적 사명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하며 “객관적이고 다양한 역사적 근거와 자료를 반영하여 백제사의 필독서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96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정현 부여군수, 백제 역사 바로잡기 나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