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07(금)

양승조 충남지사, 고병원성AI 방역현장 찾아 ‘총력대응’ 주문

5일, 천안시 풍세면 AI 발생지역 찾아 상황 점검 및 방역 독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05 20: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초소방문1.jpg

 

[내포=더뉴스투데이 / 이기운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는 5일 고병원성(H5N1형) 조류인플루엔자(AI)로 판정된 천안시 풍세면 용정단지 인근 통제초소를 찾아 상황을 점검하고, 방역을 독려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조류인플루엔자 추가 확산방지를 위해 신속한 살처분과 철저한 소독 및 통제를 당부했다.

 

방역당국은 고병원성 AI 판정을 받은 발생농장 가금 살처분을 완료하고, 반경 500m 내에 있는 가금류 23만 마리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 조치했으며,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발생농장 반경 10㎞내를 방역지역으로 설정해 199농가 232만 8000마리의 가금에 대한 이동을 제한하고, 사람 및 차량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양 지사는 “최근 전국적으로 고병원성 AI가 확산하면서 가금농장의 우려가 크다”며 “발생농장 주변 및 방역대 차량을 철저히 통제하고, 살처분 인력 수급 및 관리에 철저를 기해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에 총력을 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14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승조 충남지사, 고병원성AI 방역현장 찾아 ‘총력대응’ 주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