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2022년 새로운 시정, 미래 향한 중장기적 계획으로 나아가야

허 시장 7일 새해 첫 공감누리서 시정 연속성 확보, 위기극복 도시 공동체 방향성 등 강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1.07 20: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시, 2022년 첫 직장교육 실시... 공직윤리 특강02.jpg

 

[대전=더뉴스투데이 / 이기운 기자]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7일 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직장교육 ‘공감누리’에서 올해 양대 선거를 치르는 복잡한 상황에서도 시정이 연속성을 갖고 발전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을 당부했다.

 

허 시장은 “2022년은 민선 7기 4년을 정리하는 해이지만, 한편으론 새로운 4년을 시작하는 해”라며 “때문에 시정을 매 4년 단위로 정산하는 개념이 아닌 더 먼 미래를 향한 중장기 계획으로 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ㅇ 이어 허 시장은 “공직자 여러분이 시정의 발전된 연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더 과감하게, 더 많은 일을 펼쳐달라”고 덧붙였다.

 

또 허 시장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피해가 가중되고 있음을 설명하고 부서를 막론한 모든 공무원이 위기극복을 위해 나서겠다는 마음가짐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성실하고 열심히 생활한 자영업자들이 코로나 위기를 못 이겨 문을 닫는 모습을 보면 가슴이 먹먹하다”며 “그들의 경제적 문제를 온전히 해결해주진 못하더라도 사회가 하나의 공동체로 어려움을 이겨내도록 공직자가 앞장서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허 시장은 “모든 공무원이 각 분야별로 현장을 꼼꼼히 살피고, 다양한 정책을 만들어 어려움을 극복하겠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단순 방역대응을 넘어 공동체의 위기를 함께 극복하겠다는 자세로 임하자”고 독려했다.

 

한편 이날 공감누리에는 유인재 국가철도공단 상임감사가 ‘고전음악으로 이해하는 공직윤리’를 주제로 강의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73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2년 새로운 시정, 미래 향한 중장기적 계획으로 나아가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