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4(월)

‘3연승 정조준’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원정서 선두권 도약 나선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01 22: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전=더뉴스투데이 / 이기운 기자] 2연승을 올리며 상승세를 달리고 있는 대전하나시티즌이 3연승과 함께 선두권 진입을 노린다.

 

대전하나시티즌은 2일 오후 6시 30분 부천종합운동장에서 부천FC1995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8라운드를 치른다.

 

시즌 초반 4경기에서 아쉬움을 남겼던 대전은 김포FC 원정에서 2-1 승리를 거둔 뒤 홈에서 경남FC를 4-1로 대파, 2연승을 달리고 있다. 경기력도 완벽했다. 대전은 경남을 상대로 20개의 슈팅을 기록했다. 이 중 유효 슈팅이 10차례에 달하며 시종일관 경남의 골문을 위협했다.

 

그 결과는 마사의 해트트릭으로 이어졌다. 마사는 경기 시작 29분 만에 세 번이나 경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5분 김승섭이 머리로 떨궈준 공을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뜨린 마사는 7분 뒤 감각적인 헤더 골을 추가했다. 이어 전반 29분 공민현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흐르자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해트트릭을 작성한 마사는 단숨에 리그 득점 1위(4골)로 치고 올라섰다.

 

이제 대전 목표는 현재 리그 1위 부천을 잡고 3연승과 동시에 선두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하는 것이다. 이를 위한 키플레이어는 ‘신입생’ 포파다. 186cm-80kg의 탄탄한 체구를 보유한 포파는 위치 선정과 득점력에 일가견이 있는 선수다. 지난 경남전에서 후반 28분 교체 투입돼 데뷔전을 치른 포파는 짧은 시간임에도 적극적인 슈팅과 움직임을 선보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대전은 이번 경기 상대인 부천과 지난 시즌 4차례 맞붙어 2승 1무 1패로 우세를 보였다. 특히 부천 원정에서 치렀던 리그 개막전에서 2-1 짜릿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좋은 기억을 되살려 상승세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3연승에 도전하는 이민성 감독은 “선수들이 점점 컨디션이 좋아지고 있다. 또한 팀을 위해 희생하는 마음으로 뛰고 있는 것이 느껴진다. 선수들의 정신력이 더욱 좋아진다면 향후 행보에 탄력을 받지 않을까 생각한다. 또한 수비도 보완해 무실점 경기가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이기운 대전하나시티즌 출입기자 thenewstoday365@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252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3연승 정조준’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원정서 선두권 도약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