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2(목)

원희룡 장관,“한-미 첨단 UAM 기술의 집약체, Overair 비상 기대”

한화-Overair社 기술협력 시너지로 글로벌 UAM 시장 겨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1.11 22: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1.11)(동정)_원희룡_장관__한-미_첨단_UAM_기술의_집약체_Overair_비상기대_-03.JPG

[세종=더뉴스투데이 / 이기운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1월 11일 미국 로스엔젤레스(현지시각 1월 10일)에서 한국 대표 방산기업인 한화시스템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전략적 투자한 Overair(오버에어)를 방문하여, CEO 벤 티그너(Ben Tigner)와 창립자 에이브 카렘(Abe Karem)과 함께 양국의 기술협력 사항을 논의하고 현지에 파견 중인 국내 기술진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Overair는 한화시스템의 UAM 추진체 등 핵심부품을 개발·생산하는 기술력과 무인기 분야 권위자인 에이브 카렘이 설립한 Karem Aircraft의 체계조립 기술이 집약된 회사로, 두 기업은 ‘20년부터 공동개발을 시작하여 올해말 시제기 제작과 ‘26년 상용화를 목표로 기체(Butterfly)를 개발하고 있다.

 

원 장관은 이번 현장방문에서 “양국의 뛰어난 기술력이 집약된 Overair의 기체 Butterfly는 높은 에너지 효율성, 정숙성 및 안전성 등에 방점을 두고 있다고 알고 있는데, 세계시장에서도 경쟁력 있는 기체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히면서, “추후 한국에서의 생산도 가능하지 않겠나”라고 언급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Overair CEO 벤 티그너는 원 장관과의 면담에서 “Butterfly는 외부의 환경 등에 따라 프로펠러의 속도를 실시간으로 제어하는 OSTR(Optimum Speed Tilt Rotor)라는 기술을 활용해 배터리 사용량과 소음을 최소화하고, 높은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 장관은 Overair 현지에 파견 중인 우리 기술진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응원 하는 간담회 자리에서 “UAM 최첨단을 달리는 이 곳에서 핵심 인력으로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우리 기술진들이 자랑스럽다”고 강조하면서, “UAM분야는 제조, IT, 운항에 이르기까지 총체적 융합사업이자 폭발적 성장이 예측되는 분야이다. 지금이 아니면 늦는다. 지금 대한민국의 높은 기술 인프라들의 융합으로 글로벌 UAM시장을 흔들고 대한민국의 미래 성장을 견인해야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기운 국토교통부 출입기자 thenewstoday365@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074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희룡 장관,“한-미 첨단 UAM 기술의 집약체, Overair 비상 기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