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2(목)

원희룡 장관, “이기적 집단행위로 교육현장 피해 다시 없도록”

12일 부산시 명문초등학교 건립 현장 찾아 학부모 고충 청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1.12 21: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종=더뉴스투데이 / 이기운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12일 부산시 강서구에 위치한 명문 초등학교 건립현장을 방문하여 입학 예정인 1학년 학부모들과 부산광역시교육청 교육감 등 학교 관계자들을 만나 공사 진행 현황과 학부모들의 고충을 청취했다.

 

명문초등학교는 당초 이번 달 29일 준공될 예정이었으나, 지난해 건설노조의 장비사용 강요 집회, 운송노조 파업, 화물연대 파업 등의 영향으로 준공일이 4월 8일로 늦춰졌다.

 

원 장관은“준공을 앞두고 막바지 공사가 한창 진행되어야 할 시기에 68일간 공사가 지연되면서 완공이 4월로 미뤄져 신입생이나 전학생들이 버스를 타고 1.5㎞ 떨어진 임시 가교로 등교를 해야 한다고 하니, 우리 학생들과 부모님들의 마음에 많은 불편과 상처를 주는 것 같아 어른의 한사람으로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이어,“다시는 집단이기주의에서 쌓아올린 불법행위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무엇보다, 교육현장에서 이런 사태가 일어났다는 것이 한탄을 금할 수 없고 이번 일을 계기로 건설현장에 만연해 있는 불법들을 바로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원 장관은“간담회에 이어 곧바로 공공공사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법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회의를 진행할 것”이라면서,

 

“현장 공사가 늦어지면 시공사들이 가장 어려운 입장에 놓이게 되므로 교육청이나, 국토부 지방국토관리청, LH 등 공공발주기관에서 앞장서서 불법과 맞설 수 있도록 하게 할 것이고, 법의 경계선을 타면서 법을 악용하는 사례가 많은데 이번 상반기에 집중적으로 노력해서 바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원 장관은“이미 늦어진 공사지만 나중에 모든 학생들이 쓰도록 좋은 품질의 학교건물을 지어주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실 것”을 당부하면서,

 

 

 

 

“앞으로 아이들이 자랄 때는 속칭‘떼법’,‘어거지’로 사람들을 괴롭히는 일들은 없어져야 하는 만큼, 이렇게 공사가 늦어지는 일들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기운 국토교통부 출입기자 thenewstoday365@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316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희룡 장관, “이기적 집단행위로 교육현장 피해 다시 없도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