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3(수)

뉴욕 화이트웨이브김영순댄스컴퍼니

9명의 무용수들이 펼쳐내는 섬세한 동작과 멀티미디어의 조화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2 2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WHITE WAVE Dance_Eternal NOW by Paula Lobo (1).jpg
(제공=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 ACC)이 주최하고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 ACI)이 주관하는 멀티미디어 무용극 <이터널 나우(Eternal NOW)>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1에서 오는 8월 6일(화) ~ 7일(수) 이틀간 2회 공연된다.

 

뉴욕 화이트웨이브김영순댄스컴퍼니 내한 공연

 

<이터널 나우>는 김영순 예술감독이 2010년부터 지속해 온 "Here NOW" 시리즈 네 번째 작품이자 마지막 작품이다. 2014년 미국 공연예술센터 브루클린음악아카데미(BAM, Brooklyn Academy of Music)에서 초연되었으며, 150년의 BAM 역사상 최초로 선보인 한국인 안무가의 작품으로 한국 공연예술계에 큰 의미를 남겼다.

 

관객의 마음을 영원히 사로잡을, 지금

 

WHITE WAVE Dance_Eternal NOW by Paula Lobo (5).jpg
(제공=문화체육관광부)

 

<이터널 나우>는 9명의 무용수들이 움직임의 언어를 통해 인간 감정의 내면, 열정과 혼을 아름답고 섬세한 동작으로 그려내는 공연이다. 무용수들의 몸짓은 라이브 영상, 음악과 어우러지며 환상적인 무대를 선사한다. <이터널 나우>의 음악작곡 및 연주는 이탈리아 아방가르드 뮤지션의 선두주자인 마르코 카펠리의 어쿠스틱 트리오, 영상은 멀티미디어 아티스트 케이티 프레어와 하오 바이가 담당했다. 이 외에도 의상에 사라 큐바즈, 드라마트루그에 제임스 레버렛, 조명디자인에 유리 네어 등 여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아티스트들과의 공동작업 결과물이다.

 

WHITE WAVE Dance_Eternal NOW by Paula Lobo (10).jpg
(제공=문화체육관광부)

 

1988년 김영순 예술감독이 창단한 화이트웨이브김영순댄스컴퍼니는 음악, 시, 영상 등 다양한 장르와 결합을 시도함으로써 무용언어의 새로운 가능성을 창조하고 있다. 무용단 운영 외에도 페스티벌 개최, 교육사업, 극장 운영 등의 여러 활동을 수행 중이다. 3년 연속 뉴욕시 문화국의 지원 단체, 수년간 브루클린을 빛나게 하는 단체로 선정된 바 있다.

 

WHITE WAVE Dance_Eternal NOW by Steven Schreiber (19).jpg
(제공=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극장1에서 펼쳐지는 <이터널 나우>의 티켓가격은 R석 30,000원, S석 20,000, A석 10,000원이다. 8세 이상 입장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ACC홈페이지(www.acc.go.kr)와 콜센터(1899-5566)에서 확인 가능하다.

 

 

태그

전체댓글 0

  • 047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욕 화이트웨이브김영순댄스컴퍼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