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목)

돌아온 대전의 아들 이웅희, 대전하나시티즌 유니폼 판매량 1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14 21: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414_유니폼판매량.jpg

 

[대전=더뉴스투데이] 대전하나시티즌의 2020시즌 유니폼 판매 순위 선두는 다시 돌아온 대전의 아들 이웅희였다.

 

지난 1일부터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유니폼 판매를 시작한 대전은 14일까지 중간 판매 순위를 공개했다. 그 결과 전체 판매량 중 44.2%의 점유율로 이웅희가 1위를 기록했다.

 

2011년 대전에서 데뷔한 이웅희는 데뷔 시즌부터 꾸준한 활약으로 ‘대전의 아들’이란 애칭을 얻으며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2014년 트레이드를 통해 FC서울로 이적한 이웅희는 2020시즌을 앞두고 7년 만에 고향팀 대전으로 복귀했다. 이웅희의 복귀에 대한 팬들의 기대와 반가움은 유니폼 판매로 이어졌다.

 

2위는 이지솔이 기록했다. 2018년 대전에 입단한 이지솔은 올해로 3년 차를 맞았다. 지난해 ‘FIFA U-20 월드컵’에 출전한 남자 국가 대표팀에서 활약하며 대회 준우승에 일조했다. 젊은 선수답게 톡톡 튀는 매력과 외모로 많은 여성 팬의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개인 유튜브 및 SNS를 통해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대전 국내 선수 중, 가장 높은 SNS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3위는 수많은 필드 플레이어를 제치고 대전의 수문장 박주원이 기록했다. 2013년에 데뷔한 박주원은 아산무궁화에서의 군 복무 시절을 제외하고 대전에서만 뛴 원클럽맨으로 대전 팬들의 두터운 사랑을 받고 있다.

 

4위는 공동 3인이 차지했다. 올 시즌 주장을 맡은 황재훈과 2020시즌 대전으로 이적한 이슬찬, 그리고 대전의 영구 결번이자 레전드인 샤프 김은중이 각각 판매율 5%로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이웅희는 “팬 여러분의 관심과 응원을 확인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많은 분들이 반겨주셨는데 다시 한번 환영해 주시는 것 같아서 너무 감사하다. 올 시즌 우리 선수들과 함께 운동장에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전하나시티즌 유니폼은 구단 공식 MD업체의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입 가능하며 관련 문의는 고객센터로 하면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471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돌아온 대전의 아들 이웅희, 대전하나시티즌 유니폼 판매량 1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