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07(금)

옥천군, 청성면 인구유입 통한 정주여건 개선 본격화

청성면 산성문화마을 주거플랫폼 업무협약(MOU) 체결, 92억원 투자, 임대주택 15호, 복지센터건립, 지역 활성화 기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06 19: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옥천=더뉴스투데이 / 이기운 기자] 충북 옥천군이 대청호 개발 규제로 낙후된 청성면에 주거플랫폼 사업추진으로 인구유입을 통한 정주여건 개선이 본격화한다.

 

옥천군은 6일 충북도청 소회의실에서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김재종 옥천군수,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농산어촌 주거플랫폼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협약으로 2022~2024년 3년간 총사업비 92억2천8백만원으로 청성면 산계리 131-1 일원(6,152㎡)에 주거공급과 생활SOC사업이 추진된다.

 

이번 사업추진으로 청성초등학교 전학생, 학부모 등 교육이주자와 인근 2.8km 떨어져 있는 청산산업단지 근로자를 위한 공공임대주택(15호)이 건립되며, 복지회관, 주차장, 친환경숲속놀이터 등 생활 SOC 공급으로 정주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최근 인구소멸 위기 속에 청성면 지역에서는 민간차원에서 자발적으로 추진한 청성초등학교 살리기 운동이 이번‘청성면 산성문화마을 주거플랫폼’사업추진으로 그 결실을 보게 되었다

 

지난해 12월부터 지역주민과 출향인, 동문회에서 지역에 마지막으로 남은 초등학교의 폐교를 막고자 십시일반으로 기금모금에 300여명이 동참하여 7천8백만원을 모금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 기금으로 전교생장학금 지급, 교육이주 주택 3채 확보, 교육이주자에 주택수리비 지원 등을 추진하며 지역사회 모두가 한마음으로 지역 현안 해결에 힘을 보태며 이번 사업 선정의 원동력이 되었다.

 

 

 

 

옥천군 김재종 군수는 “옥천군 청성면은 지난 41년간 대청호 개발규제로 인한 낙후피해 지역이었다. 지역 주민, 출향인들, 각 기관들의 협조가 사업 선정의 원동력이 되었다”며 “충청북도, LH와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지역소멸 위기를 딛고 청성면 지역이 지역공동체회복과 지역활성화의 거점으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91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옥천군, 청성면 인구유입 통한 정주여건 개선 본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